회원 로그인 창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옛것에 대한 그리움


옛것에 대한 그리움

김종태 저 | 휘닉스드림

출간일
2010-10-15
파일형태
ePub
용량
2 M
지원 기기
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과학기술은 인간의 생활을 편리하게 해주었다. 사람이 하기 힘든 일을 기계가 대신하고, 앉아서도 세계와 소통하고 있으며 이것 은 양적으로 풍요의 시대를 가져오는 데 큰 역할을 했다. 그러나 모든 과학 기술이 질적으로도 풍요로운 생활을 인간에게 선물했는 가? 『옛것에 대한 그리움』은 과연 인간이 편리하다는 것에는 어떤 의미가 있는 것인지, 그 편리함 뒤에 어떤 문제가 숨어 있지 않은 지를 묻고 있다.

삶에 있어 행복이 무엇인지를 물을 때, 우리는 너무 빨리 달려온 덕에 잃어버린 것들, 놓쳐버린 것들과 쓸 쓸하게 마주친다. 이 책에 등장하는 사라져가는 것들은 사실 그다지 오래지 않은 우리 부모님 세대나,자신의 이야기이다. 하지만 벌 써 '옛것'이 되어버린 그 이야기들을 되짚어보며 진정한 삶의 의미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도록 인도하고 있다. 물론 옛것에 대한 무 조건적인 옹호는 아니다. 역사의 교훈은 늘, 그것이 옳고 그른지의 판단에 앞서 그것을 바탕으로 미래를 슬기롭게 살아가는 데에 그 목적이 있다. 이 책은 우리 선조들이 어떻게 살아왔는지를 통하여 지금의 우리를 알려주고, 지금을 바로 봄으로써 내일을 바르게 살 수 있도록 해준다.

저자소개

1953년 서울 변두리 중랑구 먹골 과수원집에서 태어났다. 연세대학교 법대를 졸업하고 「대한전선」을 12년 다녔다. 야생화 시집을 만 들기 위해 38세에 다니던 회사를 그만두고 야생화를 위해 일생을 바치기로 결심한다. 그후 1990년 「이별을 위한 발라드」로 시작해 서 「내몸의 버리는 것에 관한 보고서」 「스카치테이프사랑」 등 사랑에 관한 시와 「그때를 아십니까」 「촌스러운 것에 대한 그리 움」 등 우리것에 관한 책과 물질문명을 비판한 「리모콘」 「점」을 썼다. 특히 그는 첫 야생화 시집 「풀꽃」을 비롯하여 「내 이름 을 불러주세요」 「너 꽃 해」를 펴내 야생화 시인이라 불린다.그는 20년째 솟대문학 편집장이다. 그의 야생화 시 「잡초는」은 월간 조선이 선정한 「한국명사 100인이 뽑은 명문장」에 수록되어 있다. 또한 시집 「내 이름을 불러주세요」는 문화관광부선정 청소년추 천도서로 뽑힌 바 있다. 그는 모든 앎과 지혜는 우리 모두의 공동재산이라고 강조한다. 그는 오늘도 인터넷에 풀꽃사진과 글을 올리면 서 누구나 자유롭게 공유하길 바라고 있다.

목차

머리말_함께 할 수 없는 것들에 대하여

1부 아득한 정경

쪽-행여 헝클어질세라
봉숭아-정말 첫사랑이 생기는 걸까?
정화수-행여 부정탈라
호롱불-가물가물 깜빡깜빡
시루-참지 못하고 스쳐보내야만 하는 까닭
보자기-알 록달록 한치 어김도 없이
반닫이-손때 기름때 거무죽죽 반지르르
한복-옷은 왜 짓는다 했을까
빗-귀밑머리 한오라기인들 허투로 삐칠까
조롱박-울타리에 대롱대롱
처네-앞에 차고 뒤에 차고
양은그릇-솥 때워 냄비 때워
뒤주-기름이 자르르 한 우리집 쌀통
족두리-연지 곤지 찍고 비옵니다
버선-옴짝달싹 할 수 없이 꽉 끼는 건
바구니-사뿐사뿐 나물 캐는 아가 씨야

2부 못다한 그리움

맷돌-무심한 듯 한평생 잘자꾸나
화로-문풍지에 떨던 외풍 수줍어 스러지다
다듬이 소리-며느리 방망이 도닥도닥
또아리-천 근을 인다 해도 자식 배곯는 게 더 아파
골무-또 찔려 피 흘려도 기꺼우 리다
절구-한 번 찧고 눈물 섞어 청춘을 제끼고
조리-한 알갱이라도 놓칠까 보냐
다리미-빳빳한 도포자락마다 양심은 살 아
놋그릇-시푸르뎅뎅 여인의 멍을 아시오
빨래-옷이 아니라 인생을 빨았지
조침문-굳세고 곧기가 만고의 충절이다
부엌-마음놓고 쉴 곳은 조왕할미 품
체-무엇이 남고 무엇을 얻을꼬
키-고만고만한 우리들끼리 모여 볼까
바가지-딩글딩 글 달빛 먹고 자라
부지깽이-속절없이 아궁이 속으로 던져지다
겅그레-이젠 불쏘시개구려

3부 꿈이여, 다시 한 번

나가 놀아라-울며 웃으며 시끌벅적 까르르르
고무신-검정고무신이 부끄러워
고수레-정성스레 한 술, 한 젓가 락
귀신-귀신이 곡할 노릇이네
굿-산다는 것 모두가 매한가지
장승-이승과 저승이 무에 다르냐
달걀귀신-밤낮 없이 달걀과 싸웠네
서낭당-착한 사람 되게 해주세요
도깨비-금 나와라 뚝딱, 은 나와라 뚝딱
어머니-그 따뜻함이 고맙습니다
장터-다 먹고 살자고 하는 일
복덕방-복을 짓고 덕을 쌓는다
비니루 우산-박카스 비닐 뚜껑 세 개면 만든다
통행금 지-37년 간의 어둠
아버지-내가 무엇을 잘못 살았나
소리-삐꺽삐꺽 좌르르 싸악싸악 딸랑딸랑

4부 그래, 이 맛이 야

음식문화-세월이란 놈을 지지고 볶고
개떡-헛헛한 뱃구레, 뭘로 메꾸니
누룽지-색시야. 누룽지 좀 다오
짠지-긴 초여름 이걸로 살았소이다
새우젓-오죽 짰으랴
막걸리-이 빠진 잔이라도 가득만 부어라
또뽑기-운 좋은 날은 또 또 또
달고나-연탄불 하나에 시커먼 국자
눈깔사탕-한나절이 달짝지근
우유가루-먹을 땐 좋았지
주전부리-먹어도 먹 어도 배는 고프다
수구레-우리집 소고기 잔치
소금장수-나 없는 세상 심심해
물장수-동 트기 전 삑삑 삑삑
엿장수-당 신 맘대로
옥수수죽-후르르룩, 숟가락은 필요 없지
술장수-젓가락 장단 구성지다

5부 아, 옛날이여

미닫이-이도 아니고 저도 아니고
장독대-그믐달만큼 차디찬 서방님 마음
멍석-퍼질러 앉아 한바탕 펼친다
새끼-너는 내게 기대고, 나는 너를 보듬어
발-가리긴 가렸는데 곱절이나 궁금하더라
툇마루-눈 부신 햇살 아래 하늘을 본다
처마-내 것도 아니고 남의 것도 아니고
창호지-냉수 한 사발 뿜어나 볼까
온돌-발은 따뜻하고 머리는 차게 할 것
댓 돌-땅으로 딧는 첫발
골목길-놀다보면 하루가 너무나 짧아
담뱃대-심기가 불편하십니까
뒷간-내 몸에서 나간 것 다시 돌 고 돌아
부채-가슴에 붙은 불은 누가 끄나
지게-태산이라도 지고 가겠소
우물-빠지면 죽겠지
풀꽃-내 이름을 불러주 세요

마치며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