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자연치유력


자연치유력

김용태 | 건강신문사

출간일
2010-12-20
파일형태
ePub
용량
222 K
지원 기기
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자연치유력』은 병을 고치기 위한 식습관, 웃음, 오줌요법에 대해서 이야기한다. 저자 박용태 약사는 암, 당뇨병, 고혈압, 간질 환, 퇴행성관절염, 비만, 불면증, 천식 등 우리가 아는 거의 모든 병은 식생활습관병으로 식생활 습관만 고치면 병이 깨끗이 나을 수 있다고 말한다. 더불어 웃음을 만병통치약이라 강조하며 웃음을 통해 몸의 항체를 강화하고, 통증을 완화하며, 불면증을 고치고, 감기 를 낫게 하고, 혈압·혈당을 내리고, 암을 고치는 1등 항암제라고 밝히고 있다. 또한 오줌만큼 깨끗하고 부작용이 없으며 돈 안 들고 효과 좋은 약은 없다고 말하며, 오줌요법의 놀라운 효과를 알려준다.

저자소개

부산대 약대를 졸업 후 부산에서 김용태 약국(051-442-5691 ~2)을 운영해 오면서 30여년간 난,불치병 치유법에 몰두하고 있는 성서요 법 전문가이다. 부산 수영로교회(담임목사 정필도)의 안수집사로, 전 부산광역시 약사회 회장, 대한 활인 약사회 회장 등을 역임했 다. 시신기증 부산지역 제1호로 자신의 신체장기를 모두 기증하였으며, 사랑의 장기기증운동 부산본부를 창립하고, 초대 본부장을 역 임했다. 현재 사랑의 장기기증운동 부산본부 명예 본부장으로 사랑을 몸소 실천하고 있는 지역사회의 일꾼이기도 하다. 기독공보, 크 리스천 타임, 기독교보, 부산일보, 국제신문 등지에 건강칼럼을 연재했으며 저서로 『성서요법 암, 당뇨, 비만을 고친 사람들』, 『오 줌요법 당뇨, 암, 비만을 고친 사람들』, 피부미용의 지침서인 『약과 미용』 등이 있다.

1999년 5월 독일에서 열린 제2차 세계요료법대회에 한국대표로 초빙되어 요단식 자연요법으로 환자들을 고친 사례들을 발표하기도 했다. 〈불치병은 없다〉 라는 주제 로 미국 LA소재 K.TAN TV방송국을 비롯한 미주 8개 TV 라디오 방송-언론사 초청으로 건강세미나 강연차 10일간( 2000년 5월 5일~14 일) 미국을 방...

목차

part 1 암은 고칠 수 있다

1_ 암은 고칠 수 있다.
2_ 암, 당뇨, 고혈압 치료법
3_ 암은 생각만큼 무서운 게 아니다.
4_ 암은 자연치유력이 고친다.
5_ 암 검진 안 받는 것이 좋다.
6_ 암 3대요법이 암을 고치는가
7_ 진행암 은 수술로 치유할 수 없다.
8_ 5년 생존율이 완치인가
9_ 항암제! 약이냐 독이냐?
10_ 항암제로 암을 고칠 수 없다
11_ 항암제의 정체
12_ 방사선 치료는 하지 말자

part 2 웃음은 ‘만병통치약’

1_ 웃음은 ‘인체 의 꽃’이다.
2_ 웃음이 확실한 항암제다.
3_ 웃음이 진짜 만병통치약
4_ 수정란에 건강설계도가 있다.
5_ 믿음은 치유제, 약은 치료제다.
6_ 말씀이 곧 약이다.
7_ 위약도 믿고 먹으면 효과 있다.
8_ 감사가 곧 치료다.
9_ 인간 은 스스로 존재할 수 없다.
10_ 화를 푸는 데는 기도가 최고다.

part 3 식생활을 고치면 불치병은 없다

1_ 비타민제, 먹어야 하나?
2_ 고혈압약 왜 평생 먹는가?
3_ 채식이냐 육식이냐
4_ 고기, 좀 알고 먹읍시 다.
5_ 식생활을 고치면 불치병은 절대로 없다.
6_ 최고의 양약은 걷는 것
7_ 성경의 식생활로 돌아가자

part 4 오줌요법의 놀라운 효과

1_ 다이어트는 저절로 된다.
2_ 신부전증 불치의 병인가
3_ 심장 마비는 대개 돌연사망한다.
4_ 심장마비는 오직 예방뿐
5_ 청량음료는 중독성 약물
6_ 커피크리머는 모조품이다.
7_ 커피는 약물이다.
8_ 화학염은 식품이 아니다.
9_ 오줌은 모든병의 치료제
10_ 오줌요법의 놀라운 효과
11_ 오줌금식은 최고의 자가치료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