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미친 수의사, 지도를 훔치다


미친 수의사, 지도를 훔치다

조영광 | 다할미디어

출간일
파일형태
ePub
용량
지원 기기
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서울의 한 동물병원에서 아픈 동물들을 돌보고 있는 수의사 조영광. 대학 졸업 후 군복무를 마치고 29살의 나이에 오랫동안 꿈 꿔 왔던 세계여 행을 떠나기로 결심하고, 2008년 9월 미국을 시작으로 장장 474일간의 세계여행을 시작했다. 북미, 중미, 남미를 거쳐 유럽과 아프리카, 아시 아 총 26개국을 방문한 이 여행은 한 마디로 저자를 '미친 수의사'로 만들었다. '미친 수의사'란 다름 아닌 자신의 꿈을 이루기 위해 열정을 다하는 모습을 가리키는 것. 저자는 여행이란 "새로운 계획을 세워 출발선에서 시작해 성공하는 그날까지 확고한 믿음을 가지고 밀고 나갈 수 있는 그런 것을 찾아내는 것"이라 정의하고, 긴 여정과 함께 이러한 내면의 성장과 자기계발을 이뤘다.

『미친 수의사, 지도를 훔 치다』는 저자가 여행 중 기록한 일지와 직접 촬영한 사진으로 꾸민 여행기로, 때로는 아찔한 실수나 위험천만한 일도 겪지만 새로운 경험을 하고 낯선 사람들을 친구로 받아들이는 것을 마다하지 않았던 여행의 묘미를 만끽한 모습을 담고 있다. 다시 말해, 하고 싶은 것에 적극적으 로 도전하려는 의지와 열린 마음이 없었더라면 하기 힘든 여행담 일색이라고 소개할 수 있다. 전공과 직업 덕분에 평범한 세계일주에 그치지 않고, 동물의 세계나 세계 각국의 동물복지의 현실 등을 세심하게 살펴보고 돌아온 것도 '미친 수의사'의 여행만의 특징이다. 다른 나라의 수 의과대학이나 동물보호 시설 등을 찾아가보고, 여행을 하다가 만나는 아픈 동물들을 치료해준 일화들도 본문 곳곳에 소개하고 있다.

저자소개

1980년 11월 17일 한 마리의 똥개가 용을 타고 승천하는 태몽과 함께 위대하신 조수종, 오세원 여사의 늦둥이 막내아들로 서울 땅에 태어났 다. 어릴 때부터 명예욕이 유달리 강해 삼전초등학교 어린이 부회장, 배명중학교 학생회장, 배명고등학교 학생회장을 모조리 해먹으며 세계정 복의 당찬 꿈을 키워 나갔다. 충북대학교 수의예과 2년 동안 힙합댄스, 스노보드 등 무려 7개의 동아리 활동을 하며 대학생활의 낭만을 제대 로 즐겼다. 하지만 본과 4년을 거치면서 '세상이 그리 호락호락하지만은 않다!'라는 진리를 절실하게 깨달으며 턱걸이로 수의사 국가고시를 패 스, 26살의 나이에 빛나는 수의사 면허증을 손에 거머쥐었다. 그 기쁨도 잠시, 대학교 졸업을 일주일 남긴 채 입대, 왜구에 대항해서 나라를 지키는 최전방(?) 부대인 부산 해운대 53사단에서 수의장교로 꼬박 3년 동안 근무했다. 29살, 자랑스러운 대위 계급장을 어깨에 달고 사회에 나와 보니 정신 없이 달려온 20대가 딱하기도 하고, 한편으로는 기특하기도 해서 자신에게 선물을 하나 주기로 결심. '세상 여자들을 다 꼬시 겠노라!'는 당찬 포부를 안고, 474일간의 세계여행을 떠났다. 멕시코 밤거리에서 길을 잃고 벌벌 떨기도 하고, 모로코 사하라 사막에서 전갈 에 물려 죽을 고비를 넘기기도 하면서 '세상엔 별별 놈들이 다 있구나!' 하는 깨달음을 얻고 돌아왔다. 지금은 서울 논현동 그레이스 동물병원 에서 강아지 예방접종과 스케일링을 전담하는 초보 수의사로서 더 큰 꿈을 키워나가고 있다.

목차

미친 수의사의 세계여행 경로
프롤로그

1부 북미-미국, 캐나다

뉴욕의 이상한 환대(?)/ 뉴욕의 일상 을 맛보다/ 다른 국적 같은 느낌, 우리는 하나/ 하버드, 네 발에 키스를 날려주마/ 쌍무지개 내리는 나이아가라 폭포/ 워싱턴, 그 거대함이라 니…/ 다시 찾은 뉴욕에서 석별의 정을…/ 나, 말리부 해변의 서퍼야!/ 동물원의 팬더는 행복할까?/ 별이 빛나는 사막의 밤/ 어느 곳이나 예 술작품이 되는 그랜드 캐니언/ 짜릿하고도 아찔한 라스베이거스 경험/ 나파 밸리에서 맛있는 와인을…/ 요트를 타고 금문교의 노을을 감상하 다!

미친 수의사의 여행 팁 - 멸종위기 동물을 보다

여행, 그리고 동행의 의미/ 개방적인 게이 문화, 그것은 충 격이었다/ 리셋 버튼이 필요해!/ 미국의 동물복지가 부러워/ 스노보드의 천국, 휘슬러에서 꿈을 이루다

2부 중미-멕시코, 과테 말라, 파나마

신명나게 걸었던 멕시코 첫 날/ 멕시코시티 박물관들, 일요일은 무료로 관람하세요!/ 태양석의 예언, 종말의 날 이 오리라/ 몬떼 알반, 찬란한 유적이여…/ '길동무'에 대해 생각해보다/ 소년 하이메를 만나다/ 반군 게릴라 싸빠띠스따스 본거지에 들어가 다/ 아구아 아술은 이기적이다/ 국경을 넘어 태권도를 가르치다!/ 띠깔의 감동과 플로레스의 난장판/ 용암에 구워먹는 마시멜로의 맛!/ 살아 남기 위해 스페인어는 필수!/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호수, 그리고 여장파티/ 파나마 운하를 보다

미친 수의사의 여행 팁- 세계 여행 중 맛본 최고의 맛있는 요리

3부 남미-콜롬비아, 에콰도르, 페루, 볼리비아, 칠레, 아르헨티나, 브라질

콜롬비아에서는 모나리자도 통통해/ 덧없는 탐욕의 역사를 보다/ 씨빠끼라 소금성당에서 엉터리 통역을 하다/ 평등사회 지향하 는 콜롬비아를 본받아/ 콜롬비아 커피 맛보고 나도 바리스타처럼/ 까르따헤나에서 진흙 목욕을 즐기다!/ 바란끼야 카니발 그 광란의 현장 속으 로!/ 말도 못하게 웃기는 오타발로 시장/ 당당하게 적도를 밟고 계란을 세우다/ 지붕열차와 악마의 코에 된통 속다!/ 잉카문명 이전에 존재했 던 문명을 찾아가다/ 나스카 지상화와 작은 갈라파고스 바이에스타 섬/ 세계의 배꼽 꾸스꼬에서 쥐고기를 먹다/ 티티카카 호수에서 신선놀음 을 하다/ 드디어 아마존 정글 속으로!/ 모든 배낭 여행자들의 로망! 우유니 소금사막에 오다/ 세상에서 가장 긴 나라 칠레, 시작부터 삽질이 다!/ 칠레의 명물 해물잡탕 꾸란또/ 아메리카의 땅 끝을 밟고 토레스 델 파이네를 품에 안다/ 빙하 위에서 맛보는 위스키 한 잔!/ 엘 찰튼 피 츠로이에서 최고의 사진을 얻다/ 정열이 꿈틀대는 부에노스 아이레스의 탱고/ 세상에서 제일 큰 폭포 이과수를 보다!/ 브라질 리우에 온 두 가 지 이유

미친 수의사의 여행 팁- 세계의 동물원

4부 유럽-스페인, 포르투갈

유럽의 시작, 이제부터 스페인이다!/ 용감한 투우사에게 '올레'를…/ 바르셀로나, 자유로운 영혼들의 휴식처/ 독특한 분위기의 알함브라!/ 플라멩코, 집시 의 애환을 노래하다/ 바르에 들러 따빠스를 찾아주세요/ 포르투갈 리스본의 꽁치 축제!/ 파두의 선율은 애절했다

미친 수의사의 여행 팁- 내가 맛본 세계의 맥주

5부 아프리카 - 모로코, 남아공, 나미비아, 보츠와나, 잠비아, 짐바브웨, 탄자니아, 케 냐

모로코, 웃기는 짬뽕 같은 나라!/ 신비한 파란마을 쉐프샤우엔!/ 모로코 마라케시의 밤은 길다/ 사하라 사막에서 죽을 고 비를 넘기다

미친 수의사의 여행 팁- '재키 찬'으로 불린 한국 남자

케이프 타운, 레인보우 컨트리를 꿈꾸며/ 아프리카 트럭킹 시작! 빈민가 투어/ 나미비아! 세상에서 제일 높은 모래언덕에 가다/ 에토샤 샤파리, 얼룩말은 신기한 축에도 못 낀다/ 칼라 하리 사막에서 부시맨이 사는 법/ 아프리카의 일출은 언제봐도 아름다워/ 석양을 등진 코끼리는 위풍당당했다/ 빅토리아 폭포에서 번지점프를 하다/ 아프리카 전통춤, 나도 댄서가 되다!/ 펜바섬에서 로빈슨 크루소가 되어…/ 야생동물의 천국 세렝게티 응고롱고로!

미친 수의사의 여행 팁- 세렝게티 초원의 이루지 못한 로맨스

6부 아시아- 네팔, 인도, 태국, 캄보디아

네팔 의 살아있는 여신 쿠마리를 만나다/ 네팔 화장터에서 만난 불타고 있는 시체/ 아무 것도 안 해도 시간이 잘만 흘러가는 바라나시/ 에로틱한 카 주라호에 경의(?)를 표하다

미친 수의사의 여행 팁- 인도인과 왼손

타지마할, 아름답지만 슬픈 전설을 따라서/ 인도의 수도, 델리의 빠하르 간즈에서…/ 요가의 본고장 리쉬케쉬를 찾아가다/ 달라이 라마의 설법을 듣다!/ 시크교의 성지 암리차르에서 황금 사원을 보다!/ 이곳이 바로 우다이뿌르다!/ 우리나라에 쟀자왕이 있다면 인도에는 기야스 웃 딘 대왕!/ 그리운 부모님을 만나 함께 인도를 여 행하다!/ 푸쉬카르에서의 낙타 사파리, 그리고 부모님과의 이별…/ 자유와 젊음이 꿈틀거리는 곳, 고아/ 테레사 수녀님의 가르침을 담고 인도 야, 이젠 안녕!

미친 수의사의 여행 팁- 피부병에 걸린 거리의 개들을 치료하다

방콕 카오산 로드, 그곳은 천국 이었다!/ 앙코르 와트의 미소를 닮은 사람들/ 마지막 종착지, 지상 낙원 꼬따오에서…

에필로그

부록1 세계여행을 꿈꾸 는 사람들을 위한 Q&A 10
부록2 미친 수의사의 세계여행 경비 결산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