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 환승역
  • 환승역
    <캐스린 포브즈> 저/<변은숙> 역 | 반디출판사
콘텐츠 상세보기
눈물 나게 시니컬한 캄피 씨


눈물 나게 시니컬한 캄피 씨

<페데리코 두케스네> 저/<김현주> 역 | 이덴슬리벨(EAT&SLEEPWELL)

출간일
2010-07-16
파일형태
ePub
용량
지원 기기
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일상의 비극에 펀치를 날리는 캄피 씨의 이야기
우울한 일상을 소심하게 비꼬는 유머


기업 변호사의 적나라한 일상과 그 에게 뒤늦게 찾아온 인생에 대한 고민을 엉뚱하고 유치하게 그려낸 블랙 코미디 같은 소설로, 익명의 변호사가 자신의 블로그에 소설 형식으 로 일상을 공개하면서 화제가 된 작품이다. 야근과 블랙베리, 계약서 등 기업 변호사의 일상과 밀접한 소재와 사건들에 대한 48편의 이야기가 흥미진진하게 펼쳐진다. 직장인들이 자판기 앞에서 커피를 마실 때나 메신저로 수다를 떨 때 늘어놓는 뒷담화와 음담패설을 읽는 듯한 재미를 주는 이야기들이 담겨 있다.

밀라노의 대형 로펌에서 대기업의 법률 업무를 맡고 있는 젊은 변호사 안드레아 캄피 씨. 변호사라는 거창한 직업 탓에 화려한 삶을 누릴 것 같지만 정작 그의 일상은 우울하고 구질구질하다. 하루 종일 커피를 마시며 밤늦게까지 일하고, 분재 하나를 끼고 살면서 벽과 대화하는 것이 전부다. 그러던 중 그에게 새로운 사랑이 찾아와 잊고 지낸 일에 대한 열정과 인생의 의미에 대해 의 문을 던지고, 친구도 애인도 잃은 채 ‘일’의 노예가 되어 있던 캄피 씨는 뒤늦게 인생의 독립을 선언한다.

캄피 씨의 이야기는 현 대인의 우울한 직장생활을 솔직하게 드러내 공감을 불러일으킨다. 열정에 불탔던 신입시절을 지나 어느덧 매너리즘에 빠진 모습, 상사의 말도 안 되는 요구와 이에 순응해야 하는 현실, 일 때문에 사랑도 친구도 잃어버린 상황 등은 바로 현실에서 직접 눈으로 보는 사건들이기 때문이 다. 작가는 캄피 씨의 이야기를 통해 이 시대의 젊은이들이 경쟁에 쫓겨 자아를 잃고 기계처럼 변해가는 현실을 직접적으로 꼬집는다.

저자소개

밀라노의 잘나가는 국제 법률 사무소에서 일하는 삼십 대의 젊은 변호사. 2007년 4월 ‘불법 법률 사무소’라는 자신의 블로그 (http://studioillegale.splinder.com)를 통해 작가로 데뷔했다(‘두케스네’라는 이름은 가명이다). 그는 이 블로그에 기업 전문 변호사로 서 느끼는 희로애락을 여과 없이 드러내며, 야근과 계약서같이 자신의 일상과 밀접한 소재와 사건들에 대해 냉소와 유머, 애정을 담은 이야기 를 올렸다. 글을 연재하고 얼마 되지 않아 연일 수백만 명의 블로거들이 그의 블로그를 방문하고 있으며 특히 1,500명의 변호사들이 마치 숭배 의 장소처럼 블로그를 찾고 있다. 현재는 이 글을 쓸 당시에 근무하던 회사를 그만두고 다른 법률 사무소에서 일하고 있다.

목차

프롤로그
1. 어쨌거나 근무 시작
2. 주세페 씨, 귀찮게 좀 굴지 마
3. 눈물 나게 귀여운 니콜라
4. 기업 변호사, 모르 세요?
5. 눈물의 계약 한 건
6. 나? 좀 소심한 남자
7. 정신없는 4층 사무실
8. 잡담하느라 바쁜 거 안 보여?
9. 이게 다 아킬레 때문이야
10. 젠장, 훼방꾼 등장
11. 살다 보면 가끔 잔인할 때가 있지
12. 아킬레, 이 망할 자식!
13. 삽질을 마치고
14. 지켜주지 못해 미안해
15. 똑똑한 안드레아가 알아서 할 겁니다
16. 늘어나는 혹들
17. 3for2, 엄두가 안 난다
18. 97일이나 됐다고!
19. 도움이 안 되는 인간들
20. 불법 사무소의 두케스네
21. 티치아 노, 나도 알아
22. 휴……
23. 네, 네, 전부 다시 할게요
24. 주세페 vs 보랄레티
25. 아, 옛날이여
26. 크리스마 스이브의 악몽
27. 이 밤이 어색해
28. 밀라노의 밤은 이제 시작이야!
29. 어찌 됐건 즐기자고요
30. 에밀리, 수 쓰 는 거예요, 하하
31. 아무리 바빠도, 나도 남자인가 봐
32. 어딜 가라고요?
33. 니콜라, 역시 넌 내 친구야
34. 헬로 우 두바이
35. 다들, 그 입 좀 닫아줄래?
36. 계약 파기라도 하시던지
37. 아라비아의 밤, 잠이 와요?
38. 아침부터 시끄러운 양반들
39. 사랑스러운 에밀리
40. 카르델리니, 내 뒤통수를 쳐?
41. 내가 뭘 잘못 본 거야, 분명!
42. 공황상태
43. 더 이상은 못 참아
44. 에밀리, 진심이 뭔가요?
45. 정신 차려, 고객은 왕이야
46. 이번엔 다르잖아
47. 서명은 누가 하지?
48. 전부 치워주세요, 전부
에필로그 또는 프롤로그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